나눔과섬김의교회

조회 수 15 추천 수 0 댓글 0

찬양 : 구원으로 인도하는(찬송가 521장)

말씀 : 사사기 8장 1~35절


오늘 말씀에는 두가지 부류의 신앙인의 모습이 등장합니다. 하나는 1절에서 3절에 등장하는 에브라임 사람들이고, 다른 하나는 4절에서 17절에 등장하는 숙곳 사람들과 브누엘 사람들입니다.

그리고 말씀을 통해 확인하신것처럼 에브라임 사람들이나 숙곳과 브누엘의 사람들 모두는 기드온을 힘들게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들의 결과는 완전히 달라집니다. 에브라임 사람들은 기드온의 온순한 답변으로 화가 풀리고 의기양양하게 자신의 처소로 돌아갔지만, 숙곳과 브누엘의 사람들은 기드온에 의해 징벌과 죽음을 경험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이 둘의 차이는 무엇일까요?

먼저 에브라임 사람들이 기드온과 싸운 이유를 1절은 이렇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왜 미디안과 싸우러 갈때에 자신들을 부르지 않았느냐고 말합니다. 즉 이들이 화를 내는 것은 하나님의 정복전쟁에 함께하고픈 이유가 더 컸다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물론 이 마음이 순수했다고 보여지지는 않습니다. 이들은 여호수아에게 받은 기업이 좁다고 불평하기도 했고, 사사기 12장에서는 오늘 한 말과 같은 말을 입다사사에게 동일하게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이 전쟁에서 하나님은 지파들을 선택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대로 전쟁에 참여할 이들을 무작위로 선발했음을 분명 이들도 알았을 것입니다. 그런데 왜 이렇게 화를 내고 있겠습니까? 전쟁을 통해 자신들의 지경을 넓히고 싶은 욕망이 앞서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공의가 먼저가 아니라, 자신들의 땅이 커지는 것에 더 마음을 쏟고 있었다는 겁니다. 하지만 기드온은 이들의 이 마음을 인정합니다. 아니, 2절의 말씀을 보면 더 높여주고 있습니다. 왜일까요? 분명 인간적인 욕심으로 보여지는 행동을 하는데, 왜 기드온은 스스로를 낮추고 이들을 높임으로 모든 공을 이들에게 돌리고 있을까요? 그것은 비록 이들의 모습이 욕심에서 시작된 것일지라도, 그들의 그 욕심이 하나님이 명하신 하나님 나라의 확장이라는 사명과 일치가 되기 때문입니다. 인간적인 욕심이 앞서기는 했지만, 그들의 그 욕심이 결국 하나님이 맡겨주신 사명에 부합되기에 기드온은 그들의 마음을 용납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반면에 숙곳과 브누엘 사람들은 어떻습니까? 이들은 끝까지 미디안왕들을 추격하는 기드온과 그의 군대들을 신뢰하지 않습니다. 다른 것이 아니라 승리를 신뢰하지 않았습니다. 그이유가 10절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기드온과 300명의 용사들이 쫓고 있는 군대가 만오쳔명 가량이었기 때문입니다. 지금 300명이 만오천명을 죽이겠다고 쫓고 있는 겁니다. 이들은 여기서 현실을 봅니다. 그리고 그들도 그들의 욕심을 앞세웁니다. 이 전쟁은 당연히 미디안의 승리로 끝날것이니, 승자를 돕겠다는 욕심입니다. 어차피 질 기드온을 도움으로 자신들이 헤꼬지 당하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하지만 이들의 욕심은 결국 전쟁의 주관자이신 하나님을 믿지 않았다는 것이기에 하나님을 믿지 않음의 결과인 멸망을 경험하게 되는 겁니다. 숙곳이나 브누엘은 갓지파에 속한 지역에 있는 곳입니다. 그리고 기드온이 이들에게 당연한 권리를 요구하는 것으로 볼때 분명 이스라엘 족속임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이들은 이 전쟁을 하나님의 전쟁으로 보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은혜로 보지 않습니다. 그저 자신들이 어디에 속해야 평안할수 있는지를 생각하고, 자신들의 생각에 옳아보이는 미디안을 따르고 있는 것을 볼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역사를 보고도,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도 따르지 않은 이들, 결과는 이들에게 기드온이 이미 말한것과 같이 들가시와 찔레로 징계를 당하고 망대가 헐어지며 죽임을 당하게 됩니다.

무슨 말입니까? 우리가 어떠한 일을 하고, 또 어떤 선택을 할때 우리의 욕심이 제로이고 하나님의 말씀만이 100%다 라는 상황은 없습니다. 선택이라는 것이 우리에게 주어질때, 우리는 분명 우리의 생각과 우리의 마음에 합당한 대로 달려가려 합니다. 그리고 사전적인 의미로보면 분명 그 선택은 우리의 마음에 좋은 것이 더 큰 것임으로 욕심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이건 문제가 아니라는 겁니다. 우리의 삶에서 우리의 욕심이 드러나는 것, 그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욕심이 나쁜 것이 아니라, 그 욕심의 방향이 잘못되는 것이 나쁜것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말씀의 에브라임의 욕심을 성경은 부정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결과는 그들의 욕심대로 흘러갔습니다. 그 이유가 무엇입니까? 그들이 내고 있던 욕심이 하나님의 마음과 같은 방향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반면에 숙곳과 브누엘 사람들의 욕심은 하나님과 완전히 다른 방향을 향하고 있는 욕심이었습니다. 하나님의 자녀들이 하나님을 버리고 강하게 보이는 미디안을 선택한 불신앙의 길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러기에 같아보이는 욕심이지만 이들은 죽음의 길로 걸어가고 있는 것입니다.

정리하면 우리가 가지는 욕심 그 자체가 죄라거나 문제가 아니라 그 욕심이 향하는 방향이 문제가 된다는 것을 오늘 말씀이 보여주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바로 이 모습이 기드온에게도 동일하게 보여진다는 겁니다.

전쟁이 끝나고 이스라엘 백성들은 22절에서 기드온에게 왕이 되어달라고 요청합니다. 이에대한 기드온의 답은 23절, 여호와께서 우리를 다스리십니다 라고 말함으로 아주 신앙적인 답을 해주고 있습니다. 즉 기드온은 이 전쟁의 이유가 왕이신 하나님을 모든 이스라엘이 아는 것에 있음을 확신했던 것입니다. 그런 그가 바로 이어서 한가지를 제안합니다. 그것은 미디안 족속들에게서 탈취한 귀고리와 장식들을 달라는 겁니다. 그리고 기드온은 그것으로 에봇을 만듭니다. 에봇은 대제사장의 의복으로서 하나님의 뜻을 묻고자 할때 입었던 옷입니다. 아마도 여기서 기드온이 이 에봇을 만든것은 에봇이라는 옷이 의미하는 것처럼, 위기가 올때 오늘의 전쟁을 기억함으로 하나님의 뜻이 어떠한지 묻기 위해 만들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 이것이 욕심이 되고, 방향을 잃어버립니다. 함께 27절의 말씀을 읽어보겠습니다.

“기드온이 그 금으로 에봇하나를 만들어 자기의 성읍 오브라에 두었더니 온 이스라엘이 그것을 음란하게 위하므로 그것이 기드온과 그의 집에 올무가 되니라.”

에봇이 하나님을 기억하는 도구가 되는 것이 아니라 그 자체가 하나님이 되어버립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실로에 있는 성막의 제사에 집중하지 않고 오브라에서 제사를 드리며 이 에봇을 향해 제사를 드립니다. 그렇게 점점 이스라엘은 우상숭배의 길로 향합니다. 이것은 갑자기 된 일이 아닙니다. 방금 읽으신 말처럼 서서히 진행되었기에 이것이 올무가 되어 기드온을 얽어맸던 겁니다. 이스라엘이 이 에봇을 정성껏 섬겼다는 것은 분명 이 에봇을 만든 기드온도 그렇게 대우했을것입니다. 그는 왕이 되지 않겠다고 했지만, 결국 왕의 자리에서 왕의 대우를 자연스럽게 받게 되었던 겁니다. 그것이 결국 기드온의 욕심이 되고, 방향성을 잃어버리게 된 것입니다. 하나님을 향했던 그의 의지가 결국 하나님을 등지게 된 것입니다. 그리고 그결과가 우상숭배요, 하나님의 징계로 이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그리고 성경은 기드온이 경험한 삶의 결과를 이렇게 말하고 있음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34절과 35절입니다.

“이스라엘 자손들이 하나님을 기억하지 않음으로 기드온의 집을 후대하지 않았다.”

이것이 기드온의 삶의 결과입니다. 그의 욕심이 방향을 잃어버리고 하나님을 등졌을때, 왕의 대우가 아니라 버림임을 성경은 우리에게 말해주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여러분! 욕심을 버리려고 너무 애쓰지 말기 바랍니다. 우리는 욕심을 제로로 만들수 있는 사람들이 아닙니다. 대신에 우리가 가진 욕심의 방향성은 점검할 수 있고, 바꿀수 있습니다. 하나님을 향해 욕심을 부려보기 바랍니다. 성공의 욕심이 있다면, 그 성공을 통해 하나님을 드러내는 겁니다. 부자가 되고 싶은 욕심이 있으십니까? 그럼 부자가 되는 과정과 부자가 된 이후의 삶이 하나님을 드러내고,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길을 걸어가는 것을 목표로 삼고 나아가면 됩니다. 이러한 욕심은 나쁜것이 아닙니다. 이 욕심의 방향이 하나님을 바라보고 있기에 그렇습니다. 우리가 드리는 기도도 같습니다. 잘 보시면 우리의 기도는 우리의 욕심입니다. 하지만 이 욕심이 책망받지 않는 것은, 그 방향이 하나님을 향하고 있으며, 또한 하나님을 향한 그 길에서 벗어나기 않고자 최선을 다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아무쪼록 오늘의 말씀을 통해 우리의 관심과 욕망이 하나님을 향하고, 하나님의 말씀과 일치되는 삶을 살아내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07 [7월 17일] 사사기 13장 - 묵상과 기도 new nasum 2019.07.17 0
1006 [7월 16일] 사사기 12장 - 묵상과 기도 new nasum 2019.07.16 6
1005 [7월 13일] 사사기 11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07.13 15
1004 [7월 12일] 사사기 10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07.12 9
1003 [7월 11일] 사사기 9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07.11 11
» [7월 10일] 사사기 8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07.10 15
1001 [7월 9일] 사사기 7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07.09 18
1000 [7월 6일] 사사시 6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07.06 22
999 [7월 5일] 사사기 5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07.05 25
998 [7월 4일] 사사기 4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07.04 25
997 주일 대표기도 nasum 2019.07.03 36
996 [7월 3일] 사사기 3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07.03 31
995 [7월 2일] 사사기 2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07.02 34
994 [6월 29일] 사사기 1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06.29 51
993 [6월 28일] 여호수아 24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06.28 43
992 [6월 26일] 여호수아 22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06.26 52
991 [6월 25일] 여호수아 21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06.25 49
990 [6월 22일] 여호수아 20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06.22 58
989 [6월 21일] 여호수아 19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06.21 68
988 [6월 20일] 여호수아 18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06.20 7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1 Next ›
/ 5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ide_menu_title

KPC(SINGAPORE) LTD. 12 Shelford Road Singapore 288370 Tel 65-6467-4476  /  Fax 65-6469-3175  / Mail nasumchurch@gmail.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