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과섬김의교회

조회 수 119 추천 수 0 댓글 0

아달랴의 통치, 요아스의 즉위



찬송 545  눈에 아무 증거 아니 뵈어도

말씀봉독 열왕기하 11:1-21

아합이 죽음을 맞이했지만 아합의 자손들은 여전히 건재했습니다. 그러나 예후의 등장으로 북이스라엘의 아합 집안은 깨끗하게 정리되었습니다. 하지만 남유다는 아직도 아합의 영향력 아래 있었습니다. 그러던 때에 아합의 딸이자 남유다로 시집을 왔던 아달랴가 자신의 아들인 아하시야 왕이 죽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러자 왕의 집안 사람들을 다 죽이기 시작했습니다. 왜냐하면 권력에 대한 욕심이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자신이 왕이 되고자 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자신의 왕권을 위협할 수 있는 세력의 싹을 다 잘라버린 것입니다. 그리고 결국 남유다 최초이자 유일한 여왕으로 등극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의 방법으로 당신의 언약을 지켜가십니다. 다윗과 그의 자손이 영원히 유다를 통치하게 하시겠다는 약속을 지키시기 위해 모든 왕족이 죽던 때에 아하시야의 누이인 여호세바의 손을 통해 요아스를 살려두신 것입니다. 


요아스는 여호세바와 함께 여호와의 성전에서 6년 동안 숨어 지냈습니다. 그 동안 아달랴가 그 나라를 다스렸습니다. 7년째 되던 해에 제사장 여호야다는 쿠테타를 준비합니다. 요아스를 왕으로 세우기 위해 안식일에 백부장들을 불러 요아스를 지키게 한 후에 요아스에게 왕관을 씌우고, 기름을 부어 왕으로 세웠습니다.


특별히 10절을 보면, 제사장은 이 일에 참여하는 백부장들에게 여호와의 성전 안에 보관되어 있던 다윗의 창과 방패를 나눠주었습니다. 이것은 다윗 왕조의 회복을 의미합니다. 그러니까 하나님께서 한 번 하셨던 언약은 신실하게 지켜져 감을 우리에게 알려주고 있는 것입니다.


여호야다가 요아스를 왕으로 삼자 백성들이 “왕 만세.”를 외쳤습니다. 이것으로 보아 비열한 방법으로 스스로 여왕의 자리에 올랐던 아달랴를 백성들은 더이상 원치 않았던 것 같습니다. 이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던 아달랴가 호위병과 백성들의 소리를 듣고 성전에 있는 백성들에게 갔습니다. 그런데 그 곳에 왕이 있는 것입니다. 자신이 이 나라의 왕인데, 또 다른 왕이 그 자리에 있었던 것이죠. 그래서 아댤라는 옷을 찢으며 반역이라고 외쳤습니다. 그러나 자신을 지지하는 백성들은 없었습니다. 자신을 지켜주는 자들도 없었습니다. 그녀는 그길로 성전에서 나가 죽임을 당했습니다.


이어서 여호야다는 두 종류의 언약을 맺었습니다. 먼저 여호와와 백성 사이의 언약을 맺었습니다. 아달랴가 다윗의 왕권을 빼앗고 스스로 왕이 되면서 끊어진 다윗의 언약을 회복시킨 것입니다. 그래서 이스라엘은 하나님의 백성이고, 하나님은 그들의 주인이심을 재 확인하게 된 것입니다. 또한 왕과 백성 사이에도 언약을 맺었습니다. 이것은 세워진 요아스 왕이 하나님의 선택과 백성들과의 계약에 의해 세워진 왕임을 의미합니다. 


이것이 오늘 본문의 내용인데 그렇다면, 오늘 이 본문이 우리에게 말씀하고자 하는 것이 무엇입니까? 그것은 바로 우리가 하나님의 편에 서야한다는 것입니다.


아달랴는 자신의 가족을 모조리 죽이고 스스로 왕이 되었을 만큼 악한 여자였습니다. 마치 자신의 어머니 이세벨과 같은 모습입니다. 그러니 백성들에게 유익한 정치를 했겠습니까? 독재를 하고, 백성들을 두려움에 떨게 했을 것입니다. 모든 사람이 죽지 않기 위해서라도 아달랴 편에 서 있었을 것입니다.


그럴 때에 여호야다는 아달랴 편에 서지 않았습니다. 여호야다는 여호와 편에 섰습니다. 이것이 그가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였습니다. 우리는 늘 하나님이 내 편이 되시기를 원합니다. 하나님이 내 편이 되셔서 내 대적을 막아주시고, 내 앞길을 인도하시기를 원합니다. 나의 결정과 나의 뜻이 하나님의 생각과 상관이 있든 없든, 무조건 하나님이 내 편이 되어주시기를 바라는 것이 우리들의 모습입니다. 그러나 정말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이 무엇입니까? 내가 하나님의 편에 서는 것입니다. 


여호수아가 여리고에 가까이 갔을 때였습니다 (수 5:13). 한 사람이 칼을 빼어 손에 들고 마주 서 있었습니다. 그러자 여호수아가 그에게 물었습니다. “너는 우리를 위하느냐 우리의 적들을 위하느냐.” 무슨 말입니까? "너는 우리편이냐? 적이냐?"라는 뜻입니다. 그러자 그가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아니라. 나는 여호와의 군대 대장으로 지금 왔느니라.” 무슨 말입니까?  너의 편도 아니고, 적의 편도 아니고, 하나님의 편이라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누구의 편도 아닙니다. 하나님은 하나님의 편에 선 자의 편입니다. 오늘 여호야다의 개혁이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그가 하나님의 편에 섰기 때문입니다.


지금 우리는 누구의 편에 서 있습니까? 하나님이 내 편이 되어주시기를 바라십니까? 내가 하나님의 편에 서 있습니까? 오늘도 하나님의 편에 서는 우리가 되기를 바랍니다. 그것이 성공의 비결입니다.


기도제목

  1. 하나님의 편에 서는 하루가 되게 하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0 [12월 18일] 열왕기하 21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12.19 101
1129 2019년 12월 18일 수요기도제목 file nasum 2019.12.19 96
1128 [12월 17일] 열왕기하 20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12.17 96
1127 [12월 14일] 열왕기하 19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12.14 125
1126 [12월 13일] 열왕기하 18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12.13 109
1125 [12월 12일] 열왕기하 17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12.13 118
1124 2019년 12월 11일 수요기도제목 file nasum 2019.12.12 128
1123 [12월 11일] 열왕기하 16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12.11 129
1122 [12월 10일] 열왕기하 15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12.10 136
1121 [12월 7일] 열왕기하 14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12.07 156
1120 [12월 6일] 열왕기하 13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12.06 141
1119 [12월 5일] 열왕기하 12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12.06 120
» [12월 4일] 열왕기하 11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12.04 119
1117 2019년 12월 04일 수요기도제목 file nasum 2019.12.06 118
1116 [12월 3일] 열왕기하 10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12.03 134
1115 [11월 30일] 열왕기하 9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11.30 125
1114 [11월 29일] 열왕기하 8장 묵상과 기도 nasum 2019.11.29 119
1113 [11월 28일] 열왕기하 7장 - 묵상과 기도 file nasum 2019.11.28 119
1112 2019년 11월 27일 수요기도제목 file nasum 2019.11.28 120
1111 [11월 27일] 열왕기하 6장 - 묵상과 기도 nasum 2019.11.27 12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 5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ide_menu_title

KPC(SINGAPORE) LTD. 12 Shelford Road Singapore 288370 Tel 65-6467-4476  /  Fax 65-6469-3175  / Mail nasumchurch@gmail.com TOP